메뉴 건너뛰기

바다풍경펜션

완도군 약산면 약산도(조약도) 소개

 

 

ysphoto_01.jpg

 

 

일반현황 (2021년 4월 기준)

   면적  26.70㎦ (완도군의 7.2%),  가구/인구 1,368가구/2,368명(남 1,199명, 여1,169명, 2020년 2,388명)

  통반조직  5법정리 21행정리73반,  법정리명 장용리, 우두리, 관산리, 득암리, 해동리

  문의전화 061)550-6451

 

연혁

     약산면은 1916년 이전까지는 조약면이었으나, 전국행정구역 개편 때 고금면으로 통합되어 고금면 조약도로 불리었다. 

   1920년에 개교한 '사설개량서당'을 이어받아 1922년 현대식 학제에 맞춘 학교가 생겼는데 학교명을 조약학교라 칭하지 않고 '사립 약산학교'라 했다.그 경위는 옛부터 조약도의 산에는 약재가 많이 있어서 어느 산이든지 '藥山(약의 산)이다'  라는 말이 있었기에 助藥과 뜻이 비슷하고 어감이 좋고 부르기 쉬운 '사립 약산학교'라 했다.
   이렇게 됨으로서 약산이라는 말이 많이 쓰이기 시작했다.   

    고금면에 통합된 이후 일반인들도 조약도 사람과 고금도 사람들 사이에는 서로 경쟁의식과 견제 의식이 심했는데 특히 약산학교와 고금학교간에는 운동 경기나 각종 행사때에 경쟁이 치열해서 서로 싸우기도 했다.   이렇게 되는 과정에서 '조약도', '고금도'라는 말 대신 '약산, 고금'이란 말이 쓰이게 됨으로써 학교명이 지역명으로 변천되기 시작했다.
  1949년에 고금면에서 분면되면서 면이름을 약산면으로 칭하였다.

   신라시대 : 흥덕왕 3년(828년) 장보고가 완도읍 죽청리에 청해진 설치할 때 최초로 도입
   1501년 : 강진군 칠량면에 속함 (고려 공민왕때 추, 강, 양씨가 도입)
   1896년 : 완도군 신설로 조약도라 칭하고 행정구역을 16개리로 설치 (고종 33년) : 면사무소는  관산리에 위치
   1917년∼1949년 : 고금면과 통합함 → 행정구역은 5개리
   1949년 4월 1일 고금면으로부터 분면하여 약산면으로 승격
   2007년 12월 31일 기준 약산면 총 인구수는
2,671명이고, 가구수는 1,281세대이다.
   법정리 5개, 행정리 21개, 자연부락 21개 마을로 구성되어 있다.

  관내 기관 현황
   약산면사무소, 약산파출소, 약산중.고등학교, 해동초등학교,약산초등학교,  약산우체국, 약산보건지소,  해동진료소,  약산농촌지도소, 약산농협,  약산수협등이 있어 지역주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위치

    약산면은 일명 조약도(助藥島)로 불리며, 완도 본섬으로부터 동쪽으로 18.3Km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총 해안선 길이는 56Km, 해안선 총연장 76.5Km, 총 면적 1,934㎢이다.
 
    산맥은  산세가 무척 험한 편으로 약산면의 최고인 해발 397M의 삼문산(장용산)이 중앙에 위치하여 3갈래의  산맥으로(공북산, 동석산, 금모산) 형성되어 있다.
   특히, 삼지구엽초를 비롯한 129종의에 달하는 약초가 다량으로 번식하며 이를 주로 먹으며 자라는 염소는  특산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농경지는 산세가 높고 험하여 열악하였으나 우두리-구암리를 잇는 간척사업이 완료되어 화가리-천동리,  장용리-구성리, 가래리-해동리간을 연결하는 간척지가 주류를 이루며 득암리, 구암리, 가사리등은  주로  계단식 천수답으로 경작한다.

 

 수난사

    조약도는 약 390년전 임진왜란 이후 사재를 출연, 백성들을 모아 개간하여 임금으로부터 내려 받은 사패지(賜牌地)로 선조의 딸인 정명공주 관방의 장토(왕족이 사유로 관할하는 논과 밭)로 된 이후 대대로 왕실 장토로 내려 왔을 것으로 추정하고 조선말기 고종 황제때는 그의 아들 영친왕의 왕실 수라미(임금님의 밥짓는 쌀) 장토로 되어 대대로 주민들은  왕실관방에 조세를 바치고 살았다.

    그러다가 일제 침략후 그들은 영친왕을 강제로 일본으로 보낸 다음에는 조약도를 그들의 장토로 삼아 갖은 수탈을 했고 한일합방후에는 고종 황실을 달래기 위해 조약도를 왕실의 관방에 양도하면서 주민 조세로 왕실 경비를 충당토록 했다.

     그 후 일제는 왕실의 재정을 돕는다는 구실로 왕실장토인 조약도를 숙명여전(숙명여대전신) 재단에 팔아 넘기게 하는 한편 주민들에게는 그때까지 남의 땅에서 토지를 경작하면서 조세만을 내고 살아 왔으니 그곳에서 계속 살면서 토지를 경작하려면 땅값을 내놓으라고 했다. 이 조치에 주민들이 강경하게 반대하자 일제는 반대하는 주민주동자 10여명을 감옥에 가두었다.
    주민들은 하는 수 없이 땅값으로 당시 3천 6백냥을 거두어 주민대표 몇 사람이 한양까지 걸어가 총독부에 납부하고   돌아오는 길에 정환중씨는 병을 얻어 나주에서 객사하였다.

     한일합방 때와 일제가 왕실에서 숙명여전 재단에 조약도를 팔아 넘겨 일본에게 두 번이나 땅을 빼았겼다.

 

 

위로